“..누구나 할 수 있는 인구 정책이 아니라 전남지역에 맞는 인구 대책을 세워야 한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인구 정책이 아니라 전남지역에 맞는 인구 대책을 세워야 한다”
  • 민소희 기자
  • 승인 2019.10.1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소멸 비상론 제기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무안=뉴시스】류형근 기자 = 1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 7층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경찰청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0.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류형근 기자 = 1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 7층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경찰청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0.hgryu77@newsis.com

전남은 인구 관련 지표들이 전국 최하권을 기록하는 등 특단대책이 없으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은 전남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소멸위기에 처한 전남의 인구정책 재검토를 주장했다.

지난해 8월,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이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에 따르면 전남은 2018년 6월 기준 소멸위험지수가 0.47로 전국에서 소멸 가능성이 가장 높고, 광역 수준에서는 유일하게 ‘소멸위험진입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시군구 중에서 소멸위험지수 0.5미만인 지역은 89개인데, 그 중 전남은 16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김한정 의원이 공개한 최근 3년간 행정구역별 인구 10만명 당 사망률 등의 자료에 따르면 전남도의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22.4%로 전국 시도 중에 가장 높았는데, 전남의 22개 시군 중 18개 시군은 이미 초고령사회 기준(20%)를 넘어섰고, 고흥군의 경우는 38.9%나 됐다. 

또한 10만명 당 인구 사망률은 917.3명으로 최근 3년간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전국 평균의 1.6배, 가장 낮은 세종(425.3명)보다 2.2배 높았다. 

김 의원은 “전남도가 처한 현실을 직시하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인구 정책이 아니라 전남지역에 맞는 인구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웨딩TV】 민소희 지역 및 기업 담당기자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