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여성의원들 "지역구 30% 여성 의무 공천 법제화해야"
與 여성의원들 "지역구 30% 여성 의무 공천 법제화해야"
  • 웨딩TV
  • 승인 2019.10.3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인구 절반인데 여성 의원 비율 17% 불과"
"여야 이견 없는 만큼 의무 공천 공동 입법해야"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와 전국여성위원회 등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구 30% 여성의무공천의 입법화를 요구하고 있다. 2019.10.30.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와 전국여성위원회 등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구 30% 여성의무공천의 입법화를 요구하고 있다. 2019.10.30.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30일 "지역구 30% 여성 의무 공천의 여야 공동입법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와 전국여성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구 30% 여성 의무 공천'을 실천하는 게 여성 정치참여 확대 노력의 선봉에 서 있는 민주당의 책무이자, 인구의 반을 차지하는 여성 주권자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8월 정치개혁 실현의 마중물이 될 선거법 개정안이 정개특위를 통과했다. 그러나 진정한 민주주의, 성평등한 민주주의 실현의 출발점이 될 '지역구 30% 여성 의무 공천' 조항은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상희 의원은 "선거제도 비례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지만 여성의 대표성과 관련해서는 굉장히 취약하다"며 "여성이 인구의 절반을 차지하지만 국회는 여성의원 비율이 17%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도 "30%는 당연한 수치이고 그 이상 확대돼야 한다'며 "이번에 여성 의무 공천을 이행하지 않으면 각 정당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이 많이 제출됐는데 심사되지 않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백혜련 의원은 "이 문제는 여야 간 입장이 다르지 않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성 정치 참여 부분에 대해 동의했고 지역구 30% 의무공천에 찬성했다. 여야 합의로 비쟁점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2006년 기초의원 정당공천제 및 비례대표 여성할당제, 2010년 국회의원 선거구별 여성의 의무추천 등의 제도적 뒷받침 결과로 기초의회 여성의원 비율이 30.8%가 됐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하며 제도화의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이들은 "제도가 변화면 그 결과도 달라진다"며 "여성 정치 참여 확대는 제도화 없이 그냥 얻어지지 않는다. 현재 계류 중인 법안이 합의를 통해 통과되면 큰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