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시행... ‘관심 집중’
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시행... ‘관심 집중’
  • 웨딩TV
  • 승인 2019.11.27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부터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제 도입
저녁이 있는 생활 통해 삶의 질 향상 기대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코는 지난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한시간씩 앞당기는 '8-5근무제' 시행에 들어갔다.사진은 제도 도입 후 첫 퇴근일인 18일 오후 포항제철소 본사 전경.(사진=포스코 제공) 2019.11.19.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코는 지난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한시간씩 앞당기는 '8-5근무제' 시행에 들어갔다.사진은 제도 도입 후 첫 퇴근일인 18일 오후 포항제철소 본사 전경.(사진=포스코 제공) 2019.11.19.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코는 지난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1시간 앞당기는 ‘8-5근무제’ 시행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직원들은 제도 적용 후 첫 출근날인 18일부터 기존 오전 9시~오후 6시가 아닌 오전 8시~오후 5시로 근무시간이 변경됐다.

포스코가 창립 이래 상주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상주근무 전 직원이며 교대 근무자는 제외됐다. 

 8-5근무제는 ‘워라밸’이 강조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지난 9월 임금·단체협상에서 노사간 합의로 결정됐다.

포스코는 1시간 빨라진 퇴근으로, 직원들이 저녁시간을 자기개발이나 가족과의 시간으로 보내는 등 일과 삶에 균형을 이루는 데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육아 등 부득이하게 바뀐 제도를 적용하기 어려운 직원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통해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도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등 포스코와 업무적으로 연관이 많은 그룹사나 협력사도 사전에 꼼꼼한 준비를 거쳐 포스코와 동시에 ‘8-5근무제’에 들어갔다.

앞으로도 포스코는 직원들이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 한 직원은 "현재 퇴근 후 운동을 하고 있는데 좀 더 빨리 끝나다보니 자기개발에 도움이 되는 어학과 스터디 등을 더 알아보고 있다"며 "심리적 여유도 생기고 가족들과의 대화 시간도 더 늘어나 개인적으로 만족스럽고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웨딩TV】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