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환경 조성 주력
익산시,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환경 조성 주력
  • 웨딩TV
  • 승인 2019.11.27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급·간식비 지원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지급
장기근속 교직원 장려수당

 

【익산=뉴시스】김종효 기자 = 16일 전북 익산시가 인구증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지난 7월말 기준 30만723명으로 30만 지키기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인구증가를 위한 집중논의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익산시청사 전경. 2017.08.16.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김종효 기자 = 16일 전북 익산시가 인구증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지난 7월말 기준 30만723명으로 30만 지키기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인구증가를 위한 집중논의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익산시청사 전경. 2017.08.16.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환경 조성에 주력한다.

21일 익산시에 따르면 무상보육 확대 시행에 맞춰 정부 지원을 받지 않는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3~5세 아동의 부모가 부담하는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희망 어린이집에 한해 1곳당 100만원 한도 내에서 정수기 등 비품을 지원한다.

또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급·간식비 4억6000여만원의 예산을 활용한다.

아울러 지역에 거주 중인 1년 이상 장기근속 보육교직원에게 월 2~3만원의 장려수당, 5만원의 명절수당을 지급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편다.

이 밖에도 보조교사와 시간연장형 어린이집 교사 인건비, 국공립어린이집 기능보강 예산 지원을 강화한다.

평가인증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는 1인당 10만원의 종사자 처우개선비도 지급한다.

시는 어린이 안전을 위해 통학차량 247대에 ‘잠자는 아이벨’을 설치했으며 163곳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쾌적한 환경에서 아이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과 함께 부모들의 육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맞춤형 보육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시는 또 육아종합지원센터을 포함해 4곳의 어린이집에서 영유아를 대상으로 시간단위로 이용할 수 있는 시간제 보육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최근 2곳이 추가로 지정돼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을 위해 무상보육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모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돌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출산 장려 분위기 확충에 행정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웨딩TV】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