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위기 도시 진입한 김제시…다양한 인구정책 추진
소멸위기 도시 진입한 김제시…다양한 인구정책 추진
  • 웨딩TV
  • 승인 2019.11.27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0년대 26만 명이 올 10월 8만4113명으로 감소
"줄어드는 인구 이대로 둘 수 없다" 지원조례 제정

 

김제 인구정책 가이드 (사진=김제시 제공)
김제 인구정책 가이드 (사진=김제시 제공)

 

[김제=뉴시스]고석중 기자 = 인구가 급감으로 소멸위기 도시로 진입하고 있는 전북 김제시가 다양한 인구정책을 잇달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김제시에 따르면 1960년대 26만명에 달하던 인구가 해마다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 10월 말 현재 8만4113명의 소도시로 전락하고 있다.

특히 성장동력 핵심층인 청년 인구와 가임여성 비율이 급속하게 감소해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한 대비가 더욱 시급한 상황이다.

다음은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김제시의 주요 인구정책 지원사업이다.

◇김제시 인구정책 및 지원조례 제정

시는 지난 8월7일자로 '김제시 인구정책 및 지원조례'를 제정해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고, 인구증대를 위한 다양한 시책의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주요 골자는 인구정책 시행계획 수립·시행, 인구정책사업 발굴·추진, 인구정책위원회 구성·운영, 인구교육 및 홍보, 인구정책 지원사업 추진 등이다.

 

인구정책 홍보
인구정책 홍보

 

또 청년주택수당,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결혼축하금 지급 등 10개의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저출산 및 인구유출로 인한 인구감소와 인구구조의 불균형을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공모사업 선정을 통한 인구증대 저출산 극복 기반구축

침체되어 있는 구도심을 탈바꿈해 주민 삶의 질 개선과 청년인구 유입을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 공모사업(2018년)'을 신청해 특별교부세 8억500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 교부세는 김제의 옛 도심지인 성산 주변을 배경으로 ▲지역공동체 거점 지식나루터 조성 ▲성산문화의 거리 조성 ▲청년 셰어하우스 조성 등 주민 생활여건 개선이 이뤄졌다.

또 행정안전부 '저출산 극복 대응모델 육성 공모사업(2019년)' 선정으로 특별교부세 3억원을 확보해 '세대통합 맞춤형 어울림센터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기존 지평선어울림센터를 리모델링해 공동육아방, 장난감도서관, 어울림 카페, 청소년 꿈나무 키움공간, 가족 어울림공간 등 어울림 공간으로 재구성하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하는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컨트롤 타워로 운영할 계획이다

◇민관협력사업 시행으로 저출산 극복 노력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출산장려금 지급, 출산용품 지급 등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다양한 민관 협력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관내 하나새마을금고와 협약을 체결하고 신생아 명의로 통장개설 시 1인당 5만원의 출생축하금을 지급한다. 또 아이낳기좋은세상 운동본부를 통해 공동육아나눔터를 운영해 공동육아를 통한 인식개선 및 출산의지를 고취시키고 있다. 김제사회복지관과 함께 찾아가는 인식개선교육, 일·가정 양립을 위한 아빠캠프, 육아힐링콘서트, 저출산 극복 인식개선 표어 공모전 등도 추진하고 있다.

 

김제시 인구정책 청년 토론회 (사진=김제시 제공)
김제시 인구정책 청년 토론회 (사진=김제시 제공)

 

◇인식개선을 통한 저출산 극복 및 인구증대 도모

최근 비혼(非婚)이나 만혼(晩婚)이 증가함에 따라 출생률이 더욱 감소하는 추세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인구정책 지원사업 가이드북 및 리플릿을 제작해 홍보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 출산장려 활동(저출산 극복 캠페인, 한자녀 더 낳기 운동 등)과 출산장려 사회 분위기 확산(유관기관과 인구문제 공동대응, 미혼남녀 만남 행사, 인구정책 아이디어 공모 등)도 펼치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민선 7기를 출범하면서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인구감소 문제를 단기간에 해결하기에는 다소 어려운 측면이 있으나 지역 실정에 맞는 시책을 지속해서 발굴해 적극적으로 추진해 가겠다"면서 인구정책에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웨딩TV】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