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등돌봄 40만명…지자체 지원 강화
올해 초등돌봄 40만명…지자체 지원 강화
  • 웨딩TV
  • 승인 2019.04.12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목표 68만명 대비 59%…올해 목표치는 초과
'마을돌봄' 기초지자체 공간확보·지원체계 구축 강화

【서울=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경기 오산시 함께자람센터를 방문, 어린이들을 살피고 있다
【서울=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경기 오산시 함께자람센터를 방문, 어린이들을 살피고 있다

올해 40여만명의 초등학생이 온종일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지난해 수용한 36만2600명보다 3만7400명 늘어난 수치다.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올해 29만명(72.4%), 마을돌봄 형태인 다함께돌봄과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는 지역아동센터는 11만400명(27.6%)을 수용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0일 오후 2시30분 서울 도봉구 방아골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운영을 위한 범정부 공동추진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의 온종일 돌봄 지원계획을 논의한다.

맞벌이·한부모 가정 자녀 등 돌봄을 필요로 하는 인구는 지난 2017년 기준 최대 68만명으로, 정부는 2022년까지 80%(54만4000명)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돌봄서비스는 목표치로 내세운 37만2000명보다는 2만8000여 명 초과 달성했으며, 최종 목표와 비교하면 59% 수준이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근에는 학교 밖 마을돌봄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방학 중에는 초등돌봄교실이 축소되고, 집에서 가까운 공간을 선호하는 학부모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등 관련 정부부처와 광역지자체에서 참여한 온종일 돌봄체계 범정부 공동추진협의회는 지난 3월부터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장이 포함됐다. 유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도 기초 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지자체가 마을돌봄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관을 파악해 돌봄서비스를 연계·안내하고, 지역사회 여건에 맞게 돌봄 서비스 선도사업을 꾸준히 추진하는 등 우수사례 발굴과 확산에 힘쓰도록 협조를 구했다. 또한 자체적으로 지역돌봄협의체를 꾸려 운영하고, 마을돌봄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인 지원방안도 강구하도록 주문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범정부 협의회에서 "관계부처와 잘 협의하고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빈틈없는 돌봄체계를 구현하고, 이를 통해 포용국가 실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회의 후에는 같은 건물의 마을돌봄 전용공간인 '방학 2동 별별 키움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날 범정부 협의회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김현기 지방자치분권실장 ▲여성가족부 윤효식 청소년가족정책실장 ▲세종시 류순현 행정부시장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류정섭 세종부교육감 ▲윤창하 경기 2부교육감 등이 참석한다. 

 

【세종=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