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 2030세대 "떠밀리는 결혼 NO, 다양한 삶 존중돼야"
비혼 2030세대 "떠밀리는 결혼 NO, 다양한 삶 존중돼야"
  • 추영 기자
  • 승인 2019.04.25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 자체 부정보다는 재정적·문화적 한계 호소
강요보다 온전히 개인의 선택에 의한 결혼 선호
"느린 결혼, 빠른 결혼 구분 없이 다양성 존중 필요"

【서울=뉴시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2030 비혼 청년과 간담회를 가졌다.
【서울=뉴시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2030 비혼 청년과 간담회를 가졌다.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부가 다양한 지원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출산율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출산의 전 단계인 결혼에 대한 청년들의 생각과 고민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은 23일 2030 비혼 청년 8명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결혼을 하지 않은 2030세대는 주거문제 등 결혼에 대한 어려움과 결혼 자체를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비혼에 대한 의견을 함께 쏟아냈다.



◇ 주거·육아·성별 권력…현실적 난관 산적 

비혼 간담회에 모인 참석자들은 결혼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았다. 일부는 결혼을 하기 어려운 현실을 지적하면서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A씨는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임대주택 청약을 넣어보려고 했는데 나는 부양가족이 없어 점수가 너무 낮아 넣어봤자였다"며 "임대주택을 하더라도 평수가 너무 작다. 주거문제도 해결되지 않는데 결혼을 해서 뭘 하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B씨는 "회사 선배들을 보면 육아휴직을 신청해도 거절당하거나 복귀하면 다른 부서로 강제이동 시키는 사례를 많이 봤다"며 "정부는 기업 규모를 나눠서 법을 적용하는데 모든 기업에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으면 중소기업을 다니는 사람도 혜택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가부장적 결혼문화에 대한 부당함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심미섭씨는 "명절에 어디를 가야하거나 애는 언제 낳느냐는 질문과 같은 걸 생각하면 답답하다"며 "일상의 동반자를 찾고 싶은데 성별 권력이 있는 관계에서 찾으려니 어렵다"고 말했다.


◇떠밀리는 결혼은 반대…다양한 삶 존중돼야 

2030세대는 사회적 강요에 의한 결혼에는 거부감을 나타냈다.

김규민씨는 "결혼이 선택의 여지에 해당한다는 사회적 흐름은 나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사회적 압박으로 인한 결혼이 사라지고 온전히 개인의 소망으로 결혼한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경직된 결혼제도가 아니라 편견이 사라진 사회와 제도가 마련됐으면 좋겠다"며 "노혼 출산의 경우 지원을 좀 더 해 준다던가 다양한 방식으로 사는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최대한 알리는 정책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경용씨도 "지금 만나는 사람과 확신이 없어도 결혼을 해야 할 때라는 의식 때문에 떠밀리는 분위기에서 결혼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빠른 결혼과 느린 결혼 구분 없이 자신이 스스로 생각하는 때에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결혼을 하지 않았을 경우의 삶도 정부에서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쉐어하우스에 거주하는 정현아씨는 "고독사를 할 거라는 생각을 하면 결혼을 해야겠다 싶었는데 쉐어하우스에서 다 같이 어우러져 살다보니 고독사나 육아 문제도 다 해결이 되더라"며 "이런 삶의 형태도 지원하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향후 청년들이 참여하는 정책 플랫폼을 만들어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진선미 장관은 "어떻게 일반화를 해서 정책적으로 구상할지 고민이 될 만큼 다양한 고민들을 들을 수 있었다"며 "청년들의 생각을 반영할 수 있는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