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빈집 10만호 육박·강남아파트 최다…도시재생 시급
서울 빈집 10만호 육박·강남아파트 최다…도시재생 시급
  • 웨딩TV
  • 승인 2019.05.0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기준 서울 빈집은 9만5000호로 집계돼 
2015년 7만9000호보다 1만6000호 늘어나 주목
아파트>다세대>연립>단독 순으로 빈집 많아 
강남>강서>송파·마포>서울·용산·노원아파트 순

【서울=뉴시스】 서울시 주택유형별 빈집현황. 2019.04.30.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서울=뉴시스】 서울시 주택유형별 빈집현황. 2019.04.30.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서울시내 빈집이 10만호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로 재개발·재건축 과정에서 빈집이 발생하는 탓에 전체 빈집 중 강남지역에 있는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 장남종 연구위원, 성수연 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마을재생 위한 서울시 빈집의 실태와 관리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통계청 주택총조사상 2016년 기준 서울 빈집은 9만5000호다. 이는 2015년 7만9000호에서 1만6000호 늘어난 규모다.
 

【서울=뉴시스】서울시가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서울=뉴시스】서울시가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빈집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만6000호로 가장 많다. 이어 다세대주택 3만7000호, 연립주택 6000호, 단독주택 5000호 순이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에 1만4000호가 있다. 이어 강서구가 8000호, 송파·마포구 6000호, 서초·용산·노원구 5000호 순이다. 

행정동별로는 강남구 역삼1동이 2093건으로 빈집이 가장 많다. 이어 강남구 개포4동 1887건, 용산구 한남동 1655건, 강남구 개포2동 1615건, 은평구 응암1동 1613건 순이다. 

건립시기별로 분류한 결과 1989년 이전 지어진 낡은 빈집은 약 1만1000호로 전체 빈집의 11.4%를 차지했다. 낡은 빈집은 강북지역에 집중됐다. 마포구 아현동이 609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염리동 462건, 은평구 응암1동 345건, 서대문구 남가좌2동 227건, 성북구 성북동 189건, 길음2동 121건, 용산구 한남동 146건 순이다.

빈집 중 1년 이상 장기간 비어있는 빈집은 8800호(2015년 통계청 주택총조사)로 나타났다. 

 

【서울=뉴시스】 서울시 자치구별 빈집. 2019.04.30.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서울=뉴시스】 서울시 자치구별 빈집. 2019.04.30.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서울의 빈집은 뉴타운·재개발 정책 때문에 발생하고 있다고 서울연구원은 분석했다.

그간 서울 빈집은 뉴타운·재개발 추진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빈집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건축경기가 악화되고 뉴타운·재개발사업구역이 해제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빈집이 증가했다. 이 과정에서 빈집은 폐가가 됐으며 빈집 주변 환경 역시 지속적으로 악화됐다.  

이 때문에 빈집을 도시재생을 위한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서울연구원은 "빈집을 정비해 대학생과 사회초년생을 위한 부담가능 주택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며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빈집은 개별 소유자 또는 사회적 기업이 집수리사업 후 임대주택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구조상태가 불량한 빈집은 공공이 매입해 리모델링 후 공공임대주택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주택이나 공터를 활용해 마을 주민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공급할 수 있다"며 "고령주민 복지시설을 공급하거나 청년 창업공간을 만들어 마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 아예 철거할 경우 마을텃밭, 쌈지공원, 주차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마을 활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입지 특성에 따라 게스트하우스 등 관광숙박시설로 개조해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빈집사업 공인중개사협회 업무협약 체결. 2019.03.28. (사진=SH공사 제공)
【서울=뉴시스】빈집사업 공인중개사협회 업무협약 체결. 2019.03.28. (사진=SH공사 제공)

 

실제로 서울시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이 사업은 장기방치된 빈집을 개조해 청년·신혼부부 주택이나 지역에 필요한 시설로 활용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사업이다.  

시는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구상' 발표 직후인 지난해 하반기 노후 저층주거지가 밀집한 강북 일대를 중심으로 빈집 발굴 작업에 착수해 14채를 시범 매입했다.

시는 14채 중 강북구 미아동 소재 빈집 3채를 대상으로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2채는 신축 후 청년주택으로, 1채는 리모델링 후 청년거점시설로 활용된다. 나머지 11채도 향후 청년주택, 커뮤니티시설, 주민소통방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