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차별없는 다문화 다양한 지원책 추진
김해시, 차별없는 다문화 다양한 지원책 추진
  • 웨딩TV
  • 승인 2019.05.19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만명 중 2만7293명 다문화 가족

【김해=뉴시스】 김해시 다문화 가족 다양한 지원
【김해=뉴시스】 김해시 다문화 가족 다양한 지원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외국인주민(합법적 체류 포함)이 살고 있는 경남 김해시는 차별없는 다문화 사회를 위해 다양한 시책 추진에 나섰다.

경남 김해시는 인구 55만명 중 다문화가족은 지난연말 기준 2만7293명에 달한다고 17일 밝혔다.

외국인주민 수는 매년 늘어 2017년 2만5957명에서 2018년 5% 늘어났다.

이에 다문화가족과 원주민이 함께하는 사회,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사회를 위해 국·도비는 물론 과감한 시비 투입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액 시비를 들여 2017년에 시작한 외국인자녀 방문교육사업은 부모를 따라 중도입국한 외국인 자녀들의 안정적인 학교생활 지원하고 있다.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계해 갑작스런 환경 변화로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자녀들에게 한국어 공부, 숙제 지도, 지역문화 습득 등을 돕는 방문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7000만원을 들여 방문지도사 9명이 40명의 외국인자녀를 지원했으며 올해도 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뿐 아니라 거리상의 이유로 김해여객터미널 내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5개 권역별(진영·삼안·장유·내외·동상)로 찾아가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운영해 상담, 생활정보 제공, 한국어와 한식요리교실, 자녀 학교적응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다문화가정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산업현장에서 뛰고 있는 1만200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시책도 눈에 띈다.

 지난해 시작한 자동차정비 기술교육사업은 근로자들이 쉬는 주말을 이용해 이론과 실습교육으로 전문성을 높이고 향후 본국으로 돌아간 근로자들이 국내 선진기술을 전파,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데도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39명이 참여해 매주 일요일 22차례 진행한 결과 14명이 수료했고 올해도 시비 1000만원을 지원해 자동차 정비와 건설기술 자격등 취득교육을 진행한다. 이밖에도 근로자들의 욕구를 반영한 제과·제빵교육, 농업기술교육 같은 다양한 기술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10년째 개최하고 있는 다(多)어울림 축제는 베트남, 필리핀, 중국, 네팔 등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 근로자와 내국인이 어울려 소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특히 고향을 떠나 언어장벽과 문화적 차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외로움을 달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 반응이 좋다.

국가별 체험부스 운영, 전통공연, 체육행사, 레크리에이션으로 구성된 축제는 작년 9월 1000여명의 내·외국인이 참여했으며 올해 9월에도 다채로운 즐길거리로 개최된다.

김해시는 다문화가족 한국어교육, 방문교육사업, 자녀 언어발달 지원사업, 이중언어 가족환경 조성사업, 통·번역서비스, 사례관리사업, 다문화 인식개선사업, 영유아기 자녀 양육서비스, 이동도서관, 부부교육 등 맞춤형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결혼이민자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원어민 강사활동, 기술·자격 취득비 지원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앞으로도 시는 내·외국인으로 다문화 서포터즈단을 구성해 정기회의 개최, 소식지 발간, 기초질서 캠페인을 하고 다문화정책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공유하는 토크콘서트 개최 등으로 내·외국인간 공감대를 형성,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다문화 사회를 조성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마침 5월 20일은 다양한 민족·문화권의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공존하는 다문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2007년 국가기념일로 제정한 세계인의 날이다.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차별 없는 김해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