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조부모, 할마, 할빠...늘고 있는 조부모 육아
학조부모, 할마, 할빠...늘고 있는 조부모 육아
  • 추영 기자
  • 승인 2019.06.1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뉴시스 ]
지난 5월15일에 진행된 울산시의 ‘조부모 육아교실’ (*출처-뉴시스)

지난 3월 통계청 발표를 보면

부부 2명 중 1명은

부모님에게 육아 도움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부부 열 쌍 중 여섯 쌍 이상이

아이를 조부모나 친척에게 맡긴다.

 

공들여 키워서 결혼까지 시켜

이제 끝난 줄 알았던 부모 역할이

한단계 더 힘든 조부모 육아로 다시 시작된다.

‘자식은 평생 A/S’라는

부모의 자조적인 말도 들린다.

아이가 태어나면

온동네 경사가 된 요즘 같은 저출산시대에도

부모 도움이 없으면

아이 키우면서 일하기 힘들다.

여전히.

 

지자체들이 앞다퉈서

‘조부모 육아교실’을 진행하고 있는데,

그보다는 조부모 육아부담을 덜어줄

돌봄정책에 더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서울-웨딩TV】 추영 정책 담당기자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