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여성의삶]'결혼 안한' 여성 가구주 148만…10년전보다 45.9%↑
[2019 여성의삶]'결혼 안한' 여성 가구주 148만…10년전보다 45.9%↑
  • 웨딩TV
  • 승인 2019.07.01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가구주 622만 세대…

2030년에는 750세대 넘어
여성 1인가구 291만4000가구…

10년 전보다 128.7%↑

【서울=뉴시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싱글페어를 찾은 시민이 혼밥을 체험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싱글페어를 찾은 시민이 혼밥을 체험하고 있다.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 여성의 가구주가 10년 전보다 45.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약 5만 가구 늘어나는 등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여성 가구주는 전체의 31.2%인 622만4000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2000년(268만3000가구)보다 12.7%p 증가한 수치로 2030년에는 752만4000가구(34.8%)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 가구주 가운데 미혼 여성 가구주는 23.9%인 148만7000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5%, 10년 전보다 45.9% 증가한 셈이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미혼 여성 가구수가 39.7%로 가장 많았으며 30대(28.6%), 40대(16.6%), 50대(7.8%) 순이었다.

10년 전인 2009년과 비교하면 40대는 2.2배(13만7000명), 50대는 2.8배(7만6000명), 60세 이상은 3.9배(5만1000명) 증가했다.

여성 1인 가구도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올해 1인 가구는 590만7000가구로 전체 가구(1997만1000가구)의 29.6%를 차지했다. 이중 여성 1인 가구는 전체 1인 가구 중 49.3%인 291만4000가구로 지난해보다 7만1000가구 늘었다. 10년 전보다는 128.7%(161만 가구)가 증가했다.

2017년까지는 여성 1인가구가 남성 1인 가구보다 많았으나 2018년부터는 남성 1인 가구가 여성 1인 가구보다 많아졌다. 올해도 같은 경향을 유지하고 있으며 2035년에는 남성 1인가구가 여성 1인 가구보다 4.4%p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성 1인 가구는 70세 이상(29.9%)로 가장 높았으며 60대(16.2%), 20대(16.1%)가 뒤를 이었다. 특히 60대 1인가구는 지난해(15.9%)보다 0.2%p 늘어나며 20대 1인가구를 앞질렀다.

60대 이상 여성의 1인 가구 비율은 46.1%로 60대 이상 남성의 1인가구(20.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통계청은 2035년 70대 이상의 여성 1인 가구 비중이 47.9%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 봤다.

올해 여성의 인구는 총인구(5170만9000명)의 49.9%에 해당하는 2579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여성 100명당 남성수를 뜻하는 성비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2054년에는 97.9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성별로 보면 50대까지는 남성 인구가, 60세 이상부터는 여성의 인구가 더 많았다. 20대의 성비는 113.8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80세 이상은 48.5명으로 가장 낮았다.

2017년 외국인 여성인구는 63만3584명으로 외국인 총인구(147만9247명)의 42.8%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3만
5293명(5.6%) 늘었다. 20대(16만8822명)가 여성 외국인 인구가 가장 많았으며 30대(14만3153명), 50대(10만6017명)가 뒤따랐다.

귀화·외국인이 한국인 배우자와 결혼해 이룬 다문화가구원(96만3801명) 중 여성 가구원의 수는 50만5918명(52.5%)으로 과반을 넘겼다. 

【서울=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