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사는 여성 300만…경찰, 범죄피해 선제대응 나선다
나홀로 사는 여성 300만…경찰, 범죄피해 선제대응 나선다
  • 웨딩TV
  • 승인 2019.07.0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1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강간카르텔 유착수사 규탄시위'가 열리고 있다. 2019.5.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최근 혼자 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잇따르며 여성들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범죄의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여성 1인가구 밀집지역과 대학가를 중심으로 정밀한 합동진단을 벌인다. 300만명에 이르는 여성 홀로 사는 1인 가구의 가장 큰 불안이 범죄라는 점에서 경찰이 선제적으로 범죄예방에 나서는 것이다.

경찰청은 8월20일까지 여성1인 거주 원룸 주변을 비롯한 범죄취약지를 대상으로 특별방범활동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원룸 빌라에 귀가하는 여성을 따라가 집에 침입하려던 남성의 모습이 담긴,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은 1인 가구 여성들이 일상에서 맞닥뜨릴지도 모르는 범죄피해 위험을 상징적으로 보여주었다.

실제 여성 1인 가구는 300만 가구에 육박한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올해 여성 1인 가구는 291만4000명으로 지난해 284만3000명보다 7만1000명(2.5%) 늘었다. 우리나라 전체 1인 가구 590만7000가구 중 49.3%에 해당한다.

경찰은 1인 여성가구 보호 추진 계획을 두 단계로 나눴다. 오는 10일까지 우선 경찰, 대학교, 지방자치단체 간의 합동진단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사전 협조체제를 구축한다.

이후 대학교 내부 기숙사, 공중화장실 등 치안 취약지역에 대한 진단을 실시한다. 전국에 지정된 여성안심구역 514곳 외에도, 별도 관리가 필요한 밀집지역은 추가로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학가의 경우 대학생 순찰대 조직을 통해 경찰 외에 자체 방범능력도 키울 방침이다. 경찰의 치안력이 신속하게 미치기 어려운 지역은 자체 역량으로 범죄를 우선 차단하겠다는 뜻이다. 무엇보다 여성불안 취약지역은 탄력순찰을 하고, 경찰관기동대, 의경중대도 투입해 방범순찰을 강화한다.

범죄취약 시간대(오후 8시~다음날 오전 4시)에는 112순찰차량을 집중 배치하고, 자율방범대와 대학생 순찰대, 1365 자원봉사대 등 협력단체와 연계한 합동순찰을 확대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공동체 치안을 강화할 방침이다.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여성불안 취약장소에 방범용 CCTV 추가 설치 등 방범시설을 보강하고, 환경개선이 필요한 지역은 중·장기 과제로 지자체와 협업해 범죄취약환경 요소를 점차 개선할 계획이다.

경찰은 여성 1인 가구가 거주하는 원룸을 대상으로 건물 내·외부를 정밀진단해 방범시설이 잘 갖춰진 원룸에는 '범죄예방시설 우수원룸 인증패'를 수여하고, 방범시설이 미비한 원룸은 시설주에게 보완·개선을 권고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학공동체치안 협력체 발족을 위해 경찰, 대학교, 유관부처와 업무협약(MOU)을 8월 중순쯤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