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제진흥원, '해외생식세포은행' 부산 투자유치 업무협약
부산경제진흥원, '해외생식세포은행' 부산 투자유치 업무협약
  • 웨딩TV
  • 승인 2019.07.20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제진흥원은 국내 유일의 생식세포은행이자 연구기관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과 해외생식세포은행의 부산지역 투자유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생식의학 관련 해외기업 및 해외 유명 생식세포은행의 부산지역 투자유치활동 지원을 위한 전략적 제휴관계를 맺게 됐다.

 정자은행 중 세계 최초로 비영리 공익법인의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재)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은 2016년 저출산·고령화 사회로 접어드는 한국의 인구문제와 난치성 불임 해결을 목적으로 설립된 후 생식세포 관련 학술연구를 비롯해 해외 유명 생식세포은행 및 학회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 교류를 하고 있다.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경제진흥원은 해외생식세포은행 및 생식의학 관련 기업들의 부산 투자유치활동에 더욱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관련 해외기업들의 투자가 활성화되면 지역 경제 활성화, 우수 인력 교류, 기술 개발 및 지역 일자리 창출, 의료관광 산업 촉진 등의 효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생식세포은행 및 생식의학 관련 기업들의 부산 투자유치에는 어려움도 있다.

현행법상 해외에 소재한 생식세포은행이 국내에 지점을 설립·운영하는데 필요한 제규정이 없고, 생식세포 수증을 뒷받침하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관련 조항 또한 미비한 실정이다.

이에 부산경제진흥원과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은 법률 전문가 자문, 판례 연구 및 입법개정안 검토 등 생명윤리법 개정을 위해 다방면으로 힘을 기울이고 있다.

 

【부산=뉴시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