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2기 여성 장관은 5명…장관급 포함 시 30% 달성
文정부 2기 여성 장관은 5명…장관급 포함 시 30% 달성
  • 웨딩TV
  • 승인 2019.08.12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후보자 내정으로 강경화·유은혜·김현미·박영선 총 5명 유지 
장관급 인사까지 포함하면 7명…조성욱 후보자·박은정 권익위원장
靑 "여성 비율 높이고자 함은 일관된 방향…여성 챙기고자 노력해

【서울=뉴시스】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개각 인사가 이뤄진 9일 여성 장관급 인사가 포함된 부처는 총 두 곳이었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장관급 여성 고위직 인사는 총 7명이 됐으며, 이는 지난 3·8 개각 이후와 동일한 숫자로 집계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개각 인사가 이뤄진 9일 여성 장관급 인사가 포함된 부처는 총 두 곳이었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장관급 여성 고위직 인사는 총 7명이 됐으며, 이는 지난 3·8 개각 이후와 동일한 숫자로 집계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개각 인사가 이뤄진 9일 여성 장관급 인사가 포함된 부처는 총 두 곳이었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후보자와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후보자였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장관급 여성 고위직 인사는 총 7명이 됐으며, 이는 지난 3·8 개각 이후와 동일한 숫자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법무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여성가족부 등 8개의 장관급 직위를 교체하는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개각 인사를 단행하면서 2기 내각 진용을 완성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누차 '여성 공직자·장관 30%' 달성하겠다고 밝혀왔다.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구성하고 단계적으로 '동수내각'을 실현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우며 적극적인 여성 기용 의지를 보여 왔다.  

먼저 이번 개각에서 18개 부처 가운데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임으로 여성인 이정옥 장관 후보자가 낙점됐다. 이 후보자가 청문 과정까지 무사히 통과한다면 현 정부 여성 장관 4명(강경화·유은혜·김현미·박영선)을 더해 총 5명이 된다. 이는 지난 3·8 개각 이후와 같은 수치로, 27.7%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정부 출범 후 이뤄진 8·24 첫 개각의 여성 장관 비율과도 동일한 수치다. 당시 여성 장관은 강경화·김현미 장관과 전임인 김은경·정현백·김영주 장관으로 총 5명이었다.  

지난해 8·30 개각으로 역시 여성 장관 비율은 27.7%였다. 유은혜·진선미 장관이 추가됐지만, 당시 정현백·김영주 장관이 교체되면서 지난 내각과 같은 수준에 머물게 됐다. 그러나 전임 김은경 장관이 교체되면서 여성 장관 비율은 22.2%로 내려앉았다. 

다만 3·8 개각 당시 박영선 장관의 입각과, 국토부 장관 후보자 탈락으로 김현미 장관이 직을 유지하면서 여성 장관 비율은 5명이 됐다. 

이 가운데 문 대통령이 38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내정했다. 다만 이번 개각에서 장관급 인사인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후임으로 남성 장관이 내정되면서, 문재인 정부 여성 장관급 인사 숫자는 지난번과 동률로 집계됐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와 관련해 "고려대 경영대학 첫 여성교수, 서울대 경영대학 첫 여성교수 등 전문성과 학문적 성과로 유리천장을 수차례 뚫어온 기업지배구조, 기업재무 분야 전문가"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새로 내정된 두 인사가 인사청문 과정까지 무사히 통과한다면 장관 및 장관급 여성 인사는 유은혜·강경화·박영선·김현미 장관·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까지 포함해 총 7명이 된다. 23개 장관급 부처 중 30.4%에 달하는 비율이다. 

청와대는 이러한 문 대통령의 공약을 염두에 두고 이번 인사를 챙겨왔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에서 여성의 비율을 높이고자 함은 계속되는 일관된 방향이었다"며 "여성과 지역 등 균형성을 챙기고자 노력을 했다. 그러한 결과가 오늘의 결과물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