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동료 여성시의원 성희롱 의혹' 시의원 제명
목포시의회, '동료 여성시의원 성희롱 의혹' 시의원 제명
  • 웨딩TV
  • 승인 2019.08.1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회 본회의 기명투표서 21명 중 15명 찬성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12일 오전 목포시의회 임시회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9.08.12. parkss@newsis.com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12일 오전 목포시의회 임시회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9.08.12. parkss@newsis.com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동료 여성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남 목포시의원에 대해 목포시의회가 제명을 결정했다.

목포시의회는 12일 오전 '시의원 징계'를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김모 의원을 제명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 날 본회의는 김 의원의 신상발언과 징계를 위한 투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투표는 의원 찬반투표를 거쳐 기명투표로 이뤄졌다.

전체 의원 22명 중 당사자인 김 의원을 제외한 21명이 참여한 투표 결과, 15명이 찬성해 제명이 가결됐다.

의원 제명의 경우 제적의원 3분의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김 의원은 제명과 함께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다만, 가처분신청 등이 받아들여질 경우 최종 판결까지 의원신분은 유지된다.

앞서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위원 7명 전원 찬성으로 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의결했다.  

초선의원인 김 의원은 지난해 지방의회 개원 이후 동료 여성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김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하고 당적을 박탈한데 이어 지역시민사회단체에서도 제명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 날 개표에 앞선 본회의 신상발언에서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윤리특위에서) 제명을 결정한 것은 말도 안된다"면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목포=뉴시스】【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