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체주택 27세대 첫 공급
도봉구,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체주택 27세대 첫 공급
  • 웨딩TV
  • 승인 2019.11.1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5층 3개동 27세대…커뮤니티 공간도 조성

 

【서울=뉴시스】서울 도봉구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체주택 외관. 2019.11.15. (사진=도봉구 제공)
【서울=뉴시스】서울 도봉구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체주택 외관. 2019.11.15. (사진=도봉구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체주택(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공임대주택은 도봉구민회관에서 약 300m 거리 쌍문2동(도봉구 도봉로127길 43-11)에 위치해 있다. 규모는 지상5층 3개동 27세대(전용면적 47.53~69㎡, 방2~3개)이다. 공동 커뮤니티 공간(69.05㎡, 가동에 위치)과 23개의 주차면, 승강기 등이 마련돼 있다.

입주자들은 공동체 코디네이터의 지원을 받아 공동체 생활과 주택관리 관련 준수사항 등을 합의해 공동체주택 관리규약을 정하고 실천하게 된다.

공공임대주택의 월임대료는 시세의 50% 이내다. 2년마다 재계약을 통해 최장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모집공고일인 18일 기준으로 서울시 거주 무주택세대구성원이다. 지난해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인 신혼부부(혼인 7년 이내)와 예비 신혼부부(입주일 전까지 혼인신고를 하는 사람)다.

1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도봉구 마들로 656 도봉구청 주택과 공공임대주택팀 신혼부부주택 담당자 앞)으로 신청서와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도봉구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내년 2월21일 구 홈페이지에 입주대상자와 예비자가 발표된다. 개별통보도 된다.

이동진 구청장은 "결혼, 가족계획과 밀접한 주거비 부담을 줄여 행복한 결혼생활과 육아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역 특성과 입주 수요 등을 고려해 청년, 청년 창업인, 문화예술인, 신혼부부 등 다양한 수요에 맞는 수요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