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 위기 농·어촌 살리자"…5천개 사회적경제조직 묶는다
소멸 위기 농·어촌 살리자"…5천개 사회적경제조직 묶는다
  • 웨딩TV
  • 승인 2019.12.05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 합동, 사회적경제 연계 농·산·어촌 활성화 방안 발표

 

【영천=뉴시스】이무열 기자 = 벼가 누렇게 익어 황금색으로 물든 21일 오후 경북 영천시 금노동 인근 들녘에서 한 농민이 콤바인으로 벼를 수확하고 있다. 2019.10.21. lmy@newsis.com
【영천=뉴시스】이무열 기자 = 벼가 누렇게 익어 황금색으로 물든 21일 오후 경북 영천시 금노동 인근 들녘에서 한 농민이 콤바인으로 벼를 수확하고 있다. 2019.10.21. lmy@newsis.com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정부가 고령화 등으로 소멸해가는 농·산·어촌을 살리기 위해 사회적경제 조직을 한 데 묶는다. 최소한의 이익으로 지역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농촌진흥청·산림청은 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의'사회적경제 연계 농·산·어촌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산재돼 활동하는 전국 농·산·어촌 사회적기업(643개), 협동조합(4207), 마을기업(967개), 사회적 농장(9개) 등을 한 데 묶어 정부가 인력·판로·창업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구체적으로는 ▲사회적경제 저변 확대 ▲사회적경제 환경 조성 ▲지역활성화사업에 참여 확대 ▲사회서비스 제공 활동 장려 ▲농·수·산림조합의 지역사회 기여도 제고 등을 제시했다.

먼저 농림어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에 사회적경제 사례를 소개하고 소비자단체와 사회적경제 간 교류 프로그램을 실시해 사회적경제 활동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다. 주민주도 교육·문화프로그램, 자율관리 어업공동체 활동, 산림 활용 공동체 등 사회적경제로 발전할 잠재력이 있는 공동체 활동을 지원한다.

사회적경제 기업이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사회적 농업 거점농장 등을 통해 지역 자원을 연게할 사회적경제 인력을 양성한다. 농촌 유휴시설을 활용한 창업을 지원하고 농수산식품 정책자금 융자시 가점 부여, 농·수·산림 조합 유통망 등을 통한 생산품 판로 확대 등을 돕는다.

지역활성화 사업에 사회적경제 기업의 참여를 확대한다. '농촌 신활력플러스', '어촌뉴딜 300' 등 지역활성화 사업의 전 단계에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활용한 먹거리(로컬푸드) 관련 민간 활동을 발굴해 지원한다.

농촌유학, 숲체험 교육사업, 농촌형 교통모델 등 사회서비스 관련 정부의 정책사업에도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또 농·산·어촌에서 복지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농촌형 통합돌봄 모델 구축을 구축한다.

농협·수협·산림조합이라는 전통적 사회적경제 조직도 활용한다. 소규모 농어업인을 위한 로컬푸드 직매장을 확대하고 직매장에 수산물을 공급하는 사회적경제 기업을 권력별로 조직한다.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생필품 공급·의료·복지·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찾아가는 행복장터'를 시범 운영하고 농어업인의 의료서비스, 결혼이민여성 모국방문, 농어업인 자녀 장학금 지급 등 사회서비스 제공도 확대한다.

조재호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산·어촌의 어떤 마을은 상점처럼 기본적으로 필요한 서비스 업체가 없어지는 상황으로 시장경제 원리에만 맡기면 다 없어지는 위기 상황"이라며 "최소한의 마진도 없이 마을 공동체 등이 스스로 운영할 수 있도록 조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웨딩TV】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