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권익위, '난임가정 지원 확대' 권고
광주시민권익위, '난임가정 지원 확대' 권고
  • 웨딩TV
  • 승인 2019.12.11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제안 수용 정책 반영
난임가정 경제 부담 경감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시청 전경사진.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시청 전경사진.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광주시가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시민이 제안한 ‘난임지원 확대 방안’을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는 10일 전원위원회 심의를 열고 '바로소통 광주’를 통해 제안된 난임가정에 대한 폭넓은 지원을 정책적으로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이 제안은 지난달 6일 ‘바로소통 광주’에 ‘난임 시술 건강보험 적용횟수 소진자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서 제기됐다..

토론 과정에 1628명이 참여하고 댓글 807건이 달렸다. 이용섭 시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돈이 없어서 아이를 낳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부모의 마음으로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시민권익위원회는 ▲심각한 저출산 극복과 난임 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해 난임 시술의 횟수, 소득기준 등을 완화해 추가 지원 ▲한방 난임 치료비 지원 병행 ▲부가적인 복지사업 마련 ▲난임 시술에 대한 현행 정부지원 방식 개선 건의 등을 결의했다.

시민권익위원회가 12일까지 광주시에 정책권고하고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에 답변을 게시하면 해당 부서는 지원 대상, 지원 횟수 등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해 내년 초 시행할 계획이다.

최영태 광주시 시민권익위원장은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지금까지 377건의 제안이 등록되고 방문자는 10만5000명에 달한다"며 "시민들이 정책을 토론하고 실행하는 광주만의 숙의형 민주주의가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웨딩TV】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