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임신·출산 지원 대폭 확대
논산시, 임신·출산 지원 대폭 확대
  • 웨딩TV
  • 승인 2020.01.2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임시술비 본인 부담금 90%까지 지원

[논산=뉴시스] 논산시 모유수유교실.
[논산=뉴시스] 논산시 모유수유교실.

 

 [논산=뉴시스] 조명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임신·출산 지원 정책을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시술에만 지원되던 난임 시술비를 이달부터 본인 부담금 중 90%까지 지원한다.

또 기초생활보장이나 차상위계층 등을 대상으로 했던 기저귀·조제분유 지원도 만 2세 미만 영아를 둔 기준 중위 소득 80% 이내 2인 자녀 이상 가구, 기준 중위 소득 80% 이내 장애인 가구로 확대한다.

출산축하금은 첫째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500만원을 지원한다. 출생 신고일 기준 3개월 전부터 부 또는 모가 관내에 주소를 두고, 논산시에 출생 신고를 하는 경우 가능하다.

이밖에 10만원 상당의 ‘임신 축하 꾸러미'와 20만원 상당의 ‘출산 축하 꾸러미'를 지원하고, 예비부부를 대상으로 임신 전 건강검진비와 엽산제도 지원한다.

출산정책 관련 자세한 사항은 시 건강도시지원과 모자보건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