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성동구치소에 신혼희망타운 만든다…문화·업무단지도 조성
옛 성동구치소에 신혼희망타운 만든다…문화·업무단지도 조성
  • 웨딩TV
  • 승인 2020.02.06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SH공사, 약 8만4000㎡ 부지 주변에 추진
총 1300세대 공공·민간 주거단지…보행로도 신설
신혼희망타운 설계공모, 실시…내년 하반기 착공

 

[서울=뉴시스]옛 성동구치소 '신혼희망타운' 공모 범위. 2020.02.04. (이미지=서울시 제굥).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옛 성동구치소 '신혼희망타운' 공모 범위. 2020.02.04. (이미지=서울시 제굥).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에 남은 산업화시대 마지막 교정시설인 옛 성동구치소 부지가 주거·문화·업무가 어우러지고 주변 지역에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 주변 지역에 열린 주거·문화·업무단지를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성동구치소는 1977년 개청 이후 문정법조단지로 이전한 2017년 6월26일까지 40년간 서울 동북지역의 미결수 수용을 주목적으로 사용됐다. 이후 구치소 부지의 소유권은 2018년 3월 법무부와의 재산교환을 통해 SH공사로 이전됐다.

총 8만3777.5㎡ 부지에 ▲신혼희망타운 700호를 포함해 총 1300세대의 공공·민간 주거단지 ▲복합 비즈니스·창업 공간 ▲문화·체육, 청소년 시설 같은 공공시설 등이 들어선다.

'신혼희망타운'(2개 단지)은 자녀가 없는 부부부터 영유아 자녀를 둔 부부까지 고려해 다양한 생활밀착형 기능을 담은 복합타운이다. 보육시설, 놀이터, 공부방 같은 커뮤니티 시설과 아파트 단지~학교를 안전하게 연결하는 보행로 같이 아이 키우기 좋은 외부 공간이 통합적으로 조성된다. 2021년 하반기 착공이 목표다.

복합 비즈니스와 창업 공간도 조성된다. 문화·체육, 청소년 시설은 입주민은 물론 인근 지역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시설로 건립된다. 구치소 부지와 그동안 단절됐던 주변지역을 잇는 보행로도 새롭게 생긴다.

특히 이 일대는 오금역(지하철 3·5호선)과 걸어서 2분 거리(200m)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어 대중교통 중심지로서 접근성이 뛰어나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 내 신혼희망타운에 대한 설계안 마련을 위한 설계공모를 실시한다. 공모 대상지는 신혼희망타운 2개 단지(부지면적 5904.9㎡와 1만5467.9㎡)로 총 70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단지를 설계하는 내용이다.

옛 성동구치소 부지 전체에 대한 아이디어도 함께 제안 받는다. 그동안 구치소 입지로 단절됐던 주변과의 연결·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서다. 우수 아이디어는 연내 수립 예정인 성동구치소 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에 반영된다.

최종 당선작은 4월에 선정된다. 당선팀에게는 신혼희망타운 기본·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시는 연내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2021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설계공모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SH공사 홈페이지(http://www.i-sh.co.kr)와 '서울을 설계하자' 홈페이지(http://project.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