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용산가족공원에서 작은 결혼식 어때요…신청접수
남산·용산가족공원에서 작은 결혼식 어때요…신청접수
  • 웨딩TV
  • 승인 2020.02.18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소 대관료 무료에 1일 최대 1예식

 

[서울=뉴시스]용산가족공원 결혼식 모습. 2020.02.17.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용산가족공원 결혼식 모습. 2020.02.17.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을 남산공원 호현당과 용산가족공원 잔디광장에서 4~10월까지(7월~8월 제외)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원이 조성되기 전 골프장으로 사용됐던 용산가족공원은 언덕과 잔디광장이 조성됐다. 넓게 트인 잔디광장과 연못이 있어 서구풍의 분위기로 야외 결혼식을 연출할 수 있다.   

남들과는 다른 보다 특별한 예식을 계획하고 있다면 남산공원 호현당에서의 전통혼례도 있다.

남산공원 전통혼례는 남산을 배경으로 한옥건물 호현당에서 원삼과 활옷, 사모관대를 입고 백년해로를 기약하는 전통방식으로 치러진다.

서울을 대표하는 남산에서 호현당만의 특징을 살린 색다른 전통혼례인 만큼 노부모의 혼인 예순 해를 기념하기 위한 회혼례와 외국인 예비부부의 결혼식이 진행된다.

 

[서울=뉴시스]남산공원 호현당 결혼식 모습. 2020.02.17.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남산공원 호현당 결혼식 모습. 2020.02.17.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소규모·친환경 결혼식이라는 취지에 맞게 하객규모는 용산가족공원은 150명 내외, 남산공원 호현당은 100명 내외다. 출장뷔페 간소화와 축하 화환 설치금지, 일회용품·화기사용 금지 등 작은 결혼식의 기본 운영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은 서울시민 누구나 선착순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예비부부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협력단체 중 1곳을 선정해 상담을 통한 맞춤형 예식을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고시공고 게시판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궁금한 사항은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783-5994)로 문의하면 된다.

 

【웨딩TV】  저출산 문제를 고민하는 방송 ,건강한 결혼문화를 선도하는 언론,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