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아직도 해야 할 일이 남아있다! “여성의 임신・출산 권리”
【글로벌】아직도 해야 할 일이 남아있다! “여성의 임신・출산 권리”
  • 서정환 기자
  • 승인 2020.04.0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인구기금 여성과 소녀의 성・임신・출산에 관한 보건 및 권리 조사
©'유엔인구기금'
©'유엔인구기금'

말리와 니제르, 세네갈은 10% 여성만이 임신・출산 보건 자율권 있어

세계 50여개국에서 거의 절반의 여성과 소녀들이 임신과 출산에 있어 자율권이 없고, 약 1/4의 여성들은 성관계를 거부할 수조차 없다고 유엔인구기금(UNFPA: UN population fund)이 밝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유엔인구기금은 지난 1일 결혼하거나 파트너가 있는 15세~49세의 여성과 소녀들을 대상으로 한 ‘인구・보건 조사’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57개국에서 55%의 여성들만이 보건의료의 선택과 피임약 사용, 성관계 의사를 자율적으로 결정한다고 대답했다.

지역적으로 보면,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여성의 76%와 라틴아메리카와 캐리비안 지역 여성의 74%가 임신・출산 보건에 관한 자율적 권리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와 중앙・남부 아시아의 경우, 그 비율이 각각 48%와 43%이었다. 특히 말리와 니제르, 세네갈에서는 자율권을 갖고 있는 여성이 1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도시에 살고 교육수준이 높은 여성일수록 임신・출산 보건에 관한 자율권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높았다.

이 조사결과는 UN이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목표로 설정하고 있는 성・임신・출산에 관한 보건 및 권리(sexual and reproductive health and rights)에 대한 보편적인 접근을 달성하기 위한 진전의 정도를 계산하는데 활용된다.

유엔인구기금은 향후 더 많은 국가에서 이런 자료를 수집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인구기금의 에밀리 필머-윌슨(Emilie Filmer-Wilson) 인권자문관은 “경종을 울리는 결과이다. 이제 무엇을 더 해야 하고, 무엇을 더 잘 해야 하는지 논의할 수 있는 장의 문을 열었다”라고 이번 조사결과의 의미를 강조했다.

필머-윌슨 자문관은 여성의 임신・출산에 관한 보건 및 권리에 대한 과거의 정책들은 공급할 수 있는 서비스에 초점을 둔 반면, 과연 여성들이 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가의 측면은 소홀히 취급했다면서 “수요와 공급이라는 동전의 양면을 봐야 한다. 수요 측면이 충분히 언급되지 않고 있어 상황이 후퇴할 위험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여성들이 성・임신・출산에 있어 힘을 갖지 못하고 있음이 입증돼

지난 몇 년간 (여성인권에 관한) 보수적인 움직임이 있었고, 미국을 포함한 보수파 정부들은 여성 인권을 후퇴시키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런 반발은 주로 낙태관련 법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다른 보건 서비스에도 연쇄효과를 일으켰다.

한편 유엔인구기금은 성・임신・출산에 관한 보건 및 교육에 완전하고 동등한 접근을 보장하는 법과 정책을 가진 국가가 얼마나 되는지도 조사했다.

세계 인구의 75%를 차지하는 107개국의 자료를 살펴본 결과, 90% 이상의 국가가 모성건강과 낙태, 피임서비스와 HIV에 대한 자문・검사에 관한 권리를 보장하는 법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학교 교육과정에 성교육을 의무화하는 법이나 정책을 시행하는 국가는 62%에 불과했다. 또한 낙태 후 요양을 보장하는 법이 있는 나라는 76%였고, 낙태가 합법인 국가의 28%는 낙태에 대한 남편의 동의를 요구하고 있다.

필머-윌슨 자문관은 이런 자료는 여성이 겪는 상황을 정확히 평가하는데 중요한 ‘진전’을 의미한다면서 “지금까지 여성들이 성・임신・출산에 관한 보건 및 권리 측면에서 힘을 갖지 못하고 있다는 강한 의심이 있었지만, 이를 뒷받침할 자료가 없었다. 이제 그 자료를 갖게 됐다”라고 말했다.

【서울-웨딩TV】 서정환 글로벌 전문기자 jhseo1222@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