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올 상반기 출생아수 전남 17개 군 중 1위는?
[포커스]올 상반기 출생아수 전남 17개 군 중 1위는?
  • 박지윤 기자
  • 승인 2020.07.1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3명 태어난 영광군, 높은 출산율 덕분에 인구자연감소 줄여

2020년 영광에서 처음 태어난 아기를 바라보는 김준성 영광군수(사진-전남 영광군 제공)
2020년 영광에서 처음 태어난 아기를 바라보는 김준성 영광군수(사진-전남 영광군 제공)

영광군이 올해 상반기 출생아 수 증가 부분에서 전남 군 단위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영광군의 상반기 출생아 수는 2위 무안군(224)보다 59명 더 많고, 2018년 합계출산율 전국 1위를 차지했던 해남군(209)보다도 74명 많은 283명을 기록했다. 군은 지난해에도 출생아수 전국 1위를 차지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상반기 전남 지역 인구 순유출은 6개월 연속 지속되었고, 출생아 수와 결혼 인구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광군 인구는 6월말 기준 53475명으로 전년대비 377명 감소했지만, 높은 출산율에 힘입어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제외한 자연감소 인구가 66명에 그쳐 전남 22개 시·군 중 인구 자연감소율이 두 번째로 낮았다.

영광군은 돌봄플러스 육아통합지원센터 조성 및 결혼 출산지원 등에 관한 지원조례를 제정해 시행했고, 2019년 인구일자리정책실을 신설해 결혼과 출산을 가로막는 인구감소, 청년실업, 주거, 가정 양립 등 사회·경제적 문제 해결에 집중해왔다.

지역의 청년 인구 유출은 저출산과 인구감소로 이어진다. 단발성 현금지원도 중요하지만, 지역 인프라를 확충하고, 일자리를 늘리는 등의 발전정책이 이뤄져서 생활의 안정성이 확보되면 청년들은 지역에 머무르게 된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역청년 활력사업 추진을 위해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청년발전 기금은 목표액 100억원 중 80억원을 달성했다.

청년센터 확장 이전 운영과 청년 321 프로젝트 등 맞춤형 청년 시책 뿐만 아니라 영광읍 구도심의 빈 점포를 활용한 청년 창업 공간 거리인 청년이 꿈꾸는 공방거리조성을 통해 청년들의 안정적인 정착지원도 계속된다.

또한 결혼장려금을 대폭 상향하고, 신혼부부와 다자녀가정을 대상으로 주택구입 대출이자만 지원했던 것을 전세자금 대출이자까지 확대 지원해 주거비 부담도 완화해 줄 예정이다.

 

 

【서울-웨딩TV】 박지윤 기획특집 담당기자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