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산모 10명 중 1명이 “40세 이상”
[원픽]산모 10명 중 1명이 “40세 이상”
  • 추영 기자
  • 승인 2020.09.2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산모 중 자연분만이 제왕절개보다 많아

*pixabay
*pixabay

결혼과 출산이 늦어지면서 산모 10명 중 5명은 35세 이상 고령출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40대 이상의 노산도 많았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박중신 교수팀은 2016~2020년에 출산한 산모의 나이를 분석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6378명의 산모 중 51.6%가 고령산모의 기준인‘35세 이상이었고, 9.2%40세 이상이었다.

고령 출산 증가는 통계청의 출생통계에서도 확인된다. 통계청이 지난 826일 발표한 ‘2019년 출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산 산모 중 35세 이상 고령 산모 비중은 33.4%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40~44세 산모의 출산율은 7.0명으로 전년 대비 9.0% 증가했고, 지난 20093.4명에서 10년 새 2배 이상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분만 예정일 기준으로 만 35세 이상을 고령임신으로 정의한다. 고령임신은 유산이나 조산 확률이 일반 임신의 2, 기형아 출산 확률이 9배로 높다.

고령에 아이를 갖는 산모들은 제왕절개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실제로 유연하지 못한 산도가 난산의 한 원인이 되고 제왕절개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는 나이보다는 고혈압, 당뇨병, 조기진통이나 태반의 문제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이 겹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울대병원의 연구결과 제왕절개 비율은 높지 않았다. 고령산모 중 자연 분만한 산모가 50.2%로 제왕절개로 분만한 산모 49.8%보다 근소하게 많았다.

35세라는 고령은 출산 전후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약간 높을 뿐이지 모든 산모에게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이 박중신 교수팀의 설명이다.

산모의 나이가 임신과 출산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평소 건강상태와 꾸준한 산전관리를 통해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다.

박중신 교수는 산모 자신을 잘 돌보는 것이 태아를 돌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조기 발견을 통한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 산전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편집인/국장)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