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원에서 300만원...경기도내 지자체간 첫째아이 출산장려금 30배 차이
10만원에서 300만원...경기도내 지자체간 첫째아이 출산장려금 30배 차이
  • 웨딩TV
  • 승인 2020.10.20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지자체간 출산장려금 형평성 고려 추진 필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경기도내 지자체간 첫째아 출산장려금 지원 금액이 최소 10만 원에서 최대 300만원으로 30배 가량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을)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양주시가 첫째 출산장려금으로 10만원을 지급하는데 반해 양평군은 3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또 다섯째 자녀 이상의 경우 고양시·광명시 등은 7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한 반면 가평군과 양평군은 2000만원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내 지자체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산장려금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지자체마다 제각각으로 드러났다.

도내 31개 시·군 중 20개 시·군은 첫째 자녀부터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반면 수원시·부천시 등 7개 지자체는 둘째 자녀부터, 화성시 등 3개 시·군은 셋째 자녀부터 지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해 경기도 지자체 출산율을 비교해 보면 가장 높은 출산율을 보이고 있는 곳은 연천군으로 1.413명을 기록했다. 이어 화성시 1.199명, 평택시 1.102명, 여주시 1.083명 순으로 나타났다.

최저 출산율은 과천시 0.78명으로 경기도 평균인 0.943명을 넘지 못했다.

한병도 의원은 "각 지자체마다 각기 다른 출산장려금으로 인해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와 지자체가 협의하여 출산장려금 사업을 통일성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