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시대 이색 풍경' 완도 선상결혼식 눈길
'위드코로나 시대 이색 풍경' 완도 선상결혼식 눈길
  • 웨딩TV
  • 승인 2020.10.26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식 세 번 연기한 부부 화촉

지난 24일 오후 6시 완도항에 정박한 슬로시티 청산도호에서 진행된 선상결혼식 (사진-완도군 제공). 2020.10.26. kykoo1@newsis.com
지난 24일 오후 6시 완도항에 정박한 슬로시티 청산도호에서 진행된 선상결혼식 (사진-완도군 제공). 2020.10.26. kykoo1@newsis.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혼식을 세 번이나 연기했던 예비부부가 가을밤 바다 야경과 어우러진 선상 결혼식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26일 전남 완도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6시 완도항에 정박한 슬로시티 청산도호에서 특별한 선상 결혼식이 진행됐다.

주인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을 세 번이나 연기했던 27살 동갑내기 A씨 부부로 완도군이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그동안 결혼식을 미뤄온 예비부부를 대상으로 선상결혼식 참가자를 공개 모집한 결과 선정된 행운의 주인공이다. 

선상 결혼식은 일반 예식장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이색적인 프로그램으로 짜여졌다.

대형 LED를 통해 하객들에게 다양한 영상을 선보였으며 레드카펫과 은은한 조명이 곁들여진 버진로드는 주인공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
 
완도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승선 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했으며 참석하지 못한 하객들을 위해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신랑 A씨는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을 세차례나 연기해 신부에게 미안하고 마음이 무거웠는데 이렇게 멋진 이벤트에 선정됐다"며 "아내의 생일날 결혼식을 올리게 돼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동교 청정완도 가을 섬여행 추진위원장은 "처음 시도되는 선상 결혼식은 코로나와 공존하는 시대에 섬과 바다로 둘러싸인 지역의 특성을 살렸다"며 "선상 결혼식을 위드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웨딩 문화로 만들어갈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