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 “꿈에 그리던 엄마 됐다!”
[원픽]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 “꿈에 그리던 엄마 됐다!”
  • 추영 기자
  • 승인 2020.10.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 기능 상실 위기 딛고 임신 및 출산에 성공 

거대 자궁근종 제거 수술을 받고 무사히 아기를 출산한 김효선(왼쪽)씨와 수술을 집도한 하중규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사진-대전을지대병원 제공)
거대 자궁근종 제거 수술을 받고 무사히 아기를 출산한 김효선(왼쪽)씨와 수술을 집도한 하중규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사진-대전을지대병원 제공)

자궁의 기능을 잃을 수도 있는 위기를 딛고 출산에 성공, ‘엄마라는 이름을 선물 받은 30대 여성이 있어 화제다.

대전을지병원은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에게 거대자궁근종 제거술을 받은 30대 여성이 수술 후 임신 및 출산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에 사는 김효선 씨(30)2015년 산부인과 검진에서 자궁에 크기가 큰 여러 개의 혹이 있어 자궁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고 충격에 빠졌다. 일반적인 자궁의 크기는 약 4~5cm인데 김 씨의 자궁에 1cm~6.9cm의 근종이 여섯 개나 있었던 것이다.

당시 스물 다섯이었던 김 씨는 이런 상황에서 임신의 유지, 안전한 출산에 대한 우려로 결혼 자체를 망설이기까지 했다고 한다.

큰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아보자는 어머니의 권유로 김 씨는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를 찾았고, 이전 병원과 같은 진단을 받았다.

하 교수는 미혼인 김 씨를 위해 자궁 보존을 목표로 치료를 시작했고, 2년 간 추적 관찰을 해왔다. 하지만 근종들의 크기가 점점 더 켜져 자궁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상황에 처하자 결국 201746시간에 걸쳐 거대자궁근종 제거술을 시행했다.

하 교수는 근종 제거는 물론 자궁을 보존하고 흉터도 최소화해 수술 이후 환자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싶었다고 로봇수술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 씨는 정기적으로 자궁 상태를 확인했다. 그리고 지난 해 주저하던 결혼을 한 데 이어 지난 9월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 거대자궁근종 환자에게 10%도 안되는 확률이었다.

김효선 씨는 처음 진단을 받았을 때만 해도 불가능할 것 같던 일들이 하나둘끽 현실이 됐다며 모든 공을 하 교수에게 돌렸다. 이에 하중규 교수는 김효선 씨가 의사 판단과 결정을 믿고 잘 따라준 덕분에 치료 결과도 좋았다의사 입장에서도 아주 뿌듯하고 기분 좋은 소식을 안겨준 환자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의 35% 이상에서 발견될 정도로 여성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자궁질환이다. 위치와 크기에 따라 난임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근종이 다발성이거나 크기가 큰 거대근종인 경우는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증상이 있거나 출산계획이 더 이상 없다면 자궁을 제거하기도 한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편집인/국장)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