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엄마는 스무살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았다"
김수찬 "엄마는 스무살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았다"
  • 웨딩TV
  • 승인 2020.10.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에 출연해 가족사 밝혀

가수 김수찬이 지난 26일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했다.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캡처) 2020.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가수 김수찬이 지난 26일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했다.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캡처)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를 '큰 누나'라고 부르는 사연을 공개했다.

김수찬은 지난 20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 자신의 가족사를 털어놨다.

그는 "화려한 걸 좋아하는 외적인 모습 때문에 나를 '금수저'라고 생각한다"며 "지하 단칸방에서 누가 물을 더 많이 퍼내나 시합할 정도였다"고 세간의 오해와 어려웠던 가정 환경을 고백했다.

이어 "어머니가 나를 임신했을 때, 갈 곳이 없는 미혼모였다"며 "스무 살에 유언을 하면서 저를 낳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녹록지 않은 형편에서도 어머니를 통해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배웠다고 밝혔다. 김수찬은 "높은 자존감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배웠다. 어머니는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것'이라고 하셨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머니는 나를 믿어주셨다. 내가 대회에 나갈 때, 긴장을 하니까 잘 될 거라는 용기를 주셨다"며 어머니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아울러 "어머니가 '너를 키울 만큼 키웠으니 엄마 은퇴를 하신다'고 했다. 그래서 지금은 큰 누나라고 부른다"며 웃었다.

김수찬은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 최종 10위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남다른 끼와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