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2030여성·학생 자살 두드러져…대응 강화해야"
정 총리 "2030여성·학생 자살 두드러져…대응 강화해야"
  • 웨딩TV
  • 승인 2020.11.30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최근 들어 20·30대 여성과 학생의 자살이 두드러지게 증가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민감하게 영향받는 젊은 세대의 자살이 고착화되지 않도록 대응 노력을 한층 강화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자살률이 가장 높은 우리나라의 경우 코로나19가 가져올 후폭풍이 어느 정도나 될지 가늠하기조차 어려운 상황"이라며 "90년대 말의 외환위기, 2000년대 초의 카드대란 직후에 이미 우리는 자살률 급증현상을 경험했다. 지금부터 자살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그동안의 자살예방 정책을 재점검하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여 보다 강화된 대책을 논의한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자살위험을 일반 국민, 취약계층, 고위험군 등 3단계로 세분화하고 대상별로 맞춤형 대책을 마련했다"도 설명했다.

특히 "20·30대 여성의 경우, 일자리 상실, 우울과 고립감 심화, 돌봄 부담 등 현실에서 겪는 어려움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심리적 안전망을 촘촘하게 갖추고 필요한 도움을 제때 받을 수 있도록 정책을 보강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두 학기 연속 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하면서 우리 학생들은 학업과 친구관계 모두에서 큰 상실감을 겪고 있는데 정부와 사회 모두가 함께 나서 학생들의 '잃어버린 시간'을 되찾아 주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민적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재난에 현명하게 대처해 나가고 있듯이, 자살문제 역시 따뜻한 관심과 배려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하루에 한 명 안부 묻기'와 같이 주변을 살피는 작은 배려를 실천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