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민주당, 소속 의원 전원 대상 성평등 교육 시작해
[원픽]민주당, 소속 의원 전원 대상 성평등 교육 시작해
  • 추영 기자
  • 승인 2020.12.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끊이지 않는 성추문 근절될까?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공동취재사진)

최근 몇 년 간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낙마하는 등 성추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 민병두 전 의원 등이 미투(나도 당했다) 의혹에 휘말린 바 있다. 구의원의 성추문 논란도 비일비재하다.

이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 민주당은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성평등 교육을 연1회 정규화해 미이수시 제재 조치를 하고, 5년으로 돼있는 성범죄 징계 시효를 폐지하는 등 당헌당규를 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18일 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성평등교육을 시작했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구속영장 심사를 받는 날이었다.

성평등, 일상에서의 민주주의로부터 시작합니다라는 주제로 마련된 이번 교육은 상임위원회를 기준으로 4개 조로 편성해 29일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원장이 강의를 맡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화상교육으로 강의가 이뤄지게 된다.

민주당 소속의 모든 선출직 공직자 및 당직자는 개정된 당헌당규에 따라 연 1회 성평등 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당 전국여성위원장인 정춘숙 의원은 이번 교육은 성인지 감수성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성평등한 정치문화를 이뤄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편집인/국장)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