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가족, 가족, 가족...
[포토]가족, 가족, 가족...
  • 전선이 기자
  • 승인 2021.01.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욱진 화백의 73년작 '가족'(현대화랑 제공)
장욱진 화백의 73년작 '가족'(현대화랑 제공)

가로 25.8, 세로 17.9의 작은 캔버스 위에

집과 나무, 새 그리고 엄마, 아빠, 두 아이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이

한편의 동시 같이 순수하다.

 

장욱진 화백(1917-1990)1973년 작 가족

단란한 가족의 사랑을 묘사한 작품이다.

 

화백이 평생 가장 많이 그린 그림은 가족이다.

 

스스로 그림과 술밖에 몰랐다고 했으나, 가족을 끔찍이 사랑했던 화백은

식구들이 한 집에 모여 있는 시간을 매우 소중히 여겼고,

그 모습을 다양한 그림 속에 남겼다.

 

16개월 아기의 안타까운 죽음,

코로나19 속 늘고 있는 가족갈등...

 

가족의 의미를 되묻고 싶은 요즘,

가족이 삶의 전부였던 장욱진 화백의 전시회 소식이 각별하게 느껴진다.

 

 

【서울-웨딩TV】 전선이 국내 담당기자 yoj0424@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