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TV 포커스] 연애 안하는 사회
[웨딩TV 포커스] 연애 안하는 사회
  • 추영 기자
  • 승인 2019.03.0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 미혼율은 1995년 64%에서 2015년 90%로 증가

20-44세 미혼 남녀 중 이성 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에 불과

30-35세를 기점으로 교제율은 더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

 

출처 : https://pixabay.com/
출처 : https://pixabay.com/

 

보건사회연구원이 올해 초 발표한 '청년층의 경제적 자립과 이성 교제에 관한 한일 비교연구'를 보면 우리나라의 미혼인구 비율은 지난 20년간 급속히 증가했다.

남성 미혼율은 25-29세의 경우 1995년 64%에서 2015년 90%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30-34세(19%→56%), 35-39세(7%→33%), 40-44세(3%→23%) 나이 대에서도 크게 올랐다.

여성 미혼율도 25-29세(30%→77%), 30-34세(7%→38%), 35-39세(3%→19%), 40-44세(2%→11%) 등으로 증가했다. 3-40대의 미혼율이 크게 증가해서 만혼 경향이 두드러진다.

 

■ 이웃 나라 일본은 어떨까?

일본은 우리나라의 인구조사격인 국세조사를 5년마다 실시한다. 2015년 국세조사에서 남성은 25~29세 72.7%, 30~34세는 47.1%가 미혼이었다. 여성의 경우, 25~29세 61.3%, 30~34세 34.6%가 미혼이었다. 우리의 미혼율은 일본과 비교해서 남녀 모두 연령대별로 높다.

더욱 심각한 것은 결혼을 고려할만한 20-44세 미혼 남녀 중 이성 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에 불과하고, 30-35세를 기점으로 교제율은 더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교제를 해야 결혼을 하는 것인데, 교제율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혼인율도 낮아진다는 것이다. 연애 안하는 사회는 저출산을 부추긴다. 결혼한 부부는 대부분 아이를 낳는다.

이철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지난해 발표한 '한국의 출산장려정책은 실패했는가? : 2000-2016년 출산율 변화요인 분해'라는 보고서를 통해 정부의 출산장려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2005년 이후 배우자가 있는(유배우) 여성의 출산율이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 웨딩TV(http://wedd.tv/)
ⓒ 웨딩TV(http://wedd.tv/)

 

문제는 미혼층이 결혼을 하지 않거나 늦게 하는 풍조이다. 처음부터 비혼, 내지 독신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없지는 않다. 하지만 하기 싫어서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결혼을 안하거나 늦게 하는 경우가 더 많다. 낮은 미혼율과 교제율은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 삼포세대의 서글픈 현실이다.

삼포세대의 선택은 개인의 취향이 아니라 취업난과 경제불안 등 사회구조적인 문제가 원인이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미혼층의 혼인율을 높일 수는 없다.

전문가들은 대상별로 단기대책과 장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즉, 결혼, 혹은 아이 낳을 용의가 있는지를 파악해서 지원의 내용과 규모를 구체적으로 적용해서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시간이 걸리고, 어려운 일이지만, 일자리 안정, 주택문제 해결 등 미래세대의 전망을 개선하는 꾸준한 노력이 중요하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