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밤길 걷는 부부를 환하게 비춰주는 건 가로등이 아니라...
[포토]밤길 걷는 부부를 환하게 비춰주는 건 가로등이 아니라...
  • 전선이 기자
  • 승인 2020.07.2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팔짱을 낀 채 나란히 밤길을 걸어가는 두 사람의 뒷모습이 보인다.

 

배우 이승연은 26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결혼 14년차. 둘이 하나 될 때까지 걸린 물리적 시간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남편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

 

하늘엔 북두칠성이, 눈앞엔 바다가, 땅에는 우리가 가야할 길이 있다.

세상엔 반드시 이유가 있다는 글이 이어졌다.

 

그 밑에 붙은 ‘#그래도 괜찮아 붙잡아주는 손이 있으니까라는 해시태그에

눈길이 오래 머무는 이유가 있다.

 

이승연은 몇 달 전 자신의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사실을 알렸다.

 

죽어라 한번 해봐야겠다는 결심도 들었다는 그의 의지는

이렇게 밤길을 함께 걷는 옆사람이 있어서 더 강해질 수 있었을지도.

 

밤길을 비춰주는 가로등보다 더 마음을 밝혀주는 사람..

이 부부에게는 서로가 그런 존재이다.

 

 
【서울-웨딩TV】 전선이 국내 담당기자 yoj0424@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