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정부 “명절 고향방문, 성묘 자제” 권고
[원픽]정부 “명절 고향방문, 성묘 자제” 권고
  • 추영 기자
  • 승인 2020.09.06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권 제한은 검토 안해

보건복지부의 추석 연휴 생활방역 수칙. (그래픽-뉴시스)
보건복지부의 추석 연휴 생활방역 수칙. (그래픽-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 맞는 추석을 3주 앞두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6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방역대책을 공개했다.

중대본은 현재의 추세로는 3주 뒤인 추석 때까지 무증상,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때 고향과 친지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또 성묘나 봉안시설 방문은 가급적 자제하고, 대신 오는 21일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운영하는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온라인 성묘서비스는 온라인상으로 추모관을 꾸미고, 추모글을 작성하고, 이를 가족 및 친지와 SNS로 공유하면서 고인을 추모하는 방식이다.

실내 봉안시설의 경우 추석 명절 전후 2(93~103) 간 방문객 사전 예약제를 실시하고, 시설 내 제례실과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부득이하게 고향 방문 시 장소와 동선별 생활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방문은 가급적 짧게 하며, 제례 참석인원은 최소화한다. 친척들이 모이는 자리에서는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다. 환기, 소독, 손씻기 등을 철저히 한다.

중대본은 추석기간 국민의 이동권을 강제로 제한하는 조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철도 승차권은 사전 예매 시 창가 측만 판매하는 등 전체 판매비율을 50%로 제한하고, 고속·시외버스도 창가 좌석을 우선 예매를 권고하는 등의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편집인/국장) crystalware0615@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