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여자라면 공감 10000%, 드라마 ‘산후조리원’
[포커스]여자라면 공감 10000%, 드라마 ‘산후조리원’
  • 박지윤 기자
  • 승인 2020.10.26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의 무게감 견디며 성장해가는 힐링 드라마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박하선, 장혜진, 엄지원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tvN 제공)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박하선, 장혜진, 엄지원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tvN 제공)

이 시대 엄마들을 대변하고 위로해줄 tvN의 월화 드라마 산후조리원이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항해 준비를 마쳤다.

산후조리원은 워킹맘이건 전업맘이건, 잘나가건 아니건, 출산과 함께 엄마의 무게감을 견디며 성장해가는 산후조리원 동기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격정 출산 느와르물을 표방하지만, 실제로는 힐링 드라마다.

26일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하선, 엄지원, 장혜진, 윤박, 그리고 박수원 PD가 참석했다.

박수원 PD산후조리원은 사회에서 최연소 상무로 승승장구하던 커리어우먼이 출산을 하면서 겪는 공감 위주의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워킹맘을 대변하는 주인공 오현진 역을 맡은 엄지원은 늦은 나이에 임신을 하게 되면서 인간으로 살던 오현진과 엄마로 사는 오현진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 사람이라고 자신이 맡은 역할을 소개했다.

박하선은 전업맘 조은정 역을 맡았다. 은정은 아들 쌍둥이를 키워낸 후 셋째를 출산한 산모계의 이영애라 불리는 출산의 베테랑으로 묘사된다. 박하선은 출산과 임신이 생각보다 축복만 있는 게 아니다. 아주 힘들기도 하고 애환이 있다면서 왜 출산할 때의 아픔만 이야기하고 산후조리원에서의 힘든 점을 알려주지 않나 생각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박하선은 실제로 한 아이의 엄마다.

산후조리원은 이전 그 어느 드라마에서도 집중적으로 다뤄진 적이 없는 산후 과정을 잘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 특히 대본을 집필한 김지수 작가의 실제 경험이 반영된 리얼리티로 공감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PD는 이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위로라고 말했다. “모두 엄마는 처음이다. 서투른 게 당연한데, 완벽하게 수행해야 된다는 압박감 때문에 자신을 챙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조금 서툴러도 괜찮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산후조리원은 오는 112() 오후 9시 첫 방송되며, 8부작이다.

 

 

【서울-웨딩TV】 박지윤 기획특집 담당기자 paula.y@wedd.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