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결혼 보름 만에 사라진 남편...모든 것이 거짓이었다!
[원픽]결혼 보름 만에 사라진 남편...모든 것이 거짓이었다!
  • 추영 기자
  • 승인 2020.12.1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식 참석한 부모와 하객 모두 대행업체 알바 

출처-부산진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출처-부산진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내가 알고 있던 남편의 모든 것이 거짓이었다!”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일이 실제로 벌어졌다. 심지어 결혼식에 참석한 남편의 부모와 하객 모두 대행업체를 통해 고용한 사람들이었다.

사업가 행세를 하며 여성에게 접근해 결혼한 뒤 수억원을 챙겨 잠적한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여성 B씨와 그 가족에게서 사업자금 명목으로 54700만원을 챙겨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밝힌 A씨의 사기행각은 이렇다.

두 사람은 한 주차장에서 우연히 만나 결혼했다. A씨는 자신이 사업가이고, 해당 주차장과 건물을 부모로부터 물려받을 거라고 B씨를 속였다. 그러나 그는 결혼식 보름여 뒤 혼인신고 직전에 자전거를 타고 나갔다 오겠다며 집을 나서 그대로 사라졌다.

B씨는 A씨가 근무하던 주차장과 지인 등을 찾아다니며 수소문한 끝에 A씨가 했던 말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경찰은 추적 끝에 제주도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몇 년 전에는 항공사 부기장 행세를 하며 여성을 상대로 수천만 원을 챙긴 적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레어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항공사 조종사, 의사 등으로 행세하는 사기꾼으로 나왔던 영화‘Catch me if you can’이 연상되는 대목이다.

 

 

【서울-웨딩TV】 추영 기자 (편집인/국장) crystalware0615@wedd.tv